• 최종편집 2021-05-18(화)
 
210413_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추진.jpg
김명선 의장과 의원들이 지난 13일 제328회 임시회 폐회 후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신속 추진 촉구’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충남도의회는 지난 13일 제328회 임시회 5차 본회의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신속 추진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계양 안전건설소방위원장이 대표발의한 이 결의안은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으로 반영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다.

이계양 위원장은 “정부는 국토균형발전을 위하여 220만 충청남도민의 염원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올해 4월 새롭게 수립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으로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결의안 제안설명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은 충남 서산에서 출발하여 경북 울진까지 3개 광역도, 12개 시·군을 동서로 잇는 총연장 340km, 사업비는 6조152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라며 “지난 2017년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의 대선공약에 나와 있으며, 이후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반영돼 있음에도 이번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돼 있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건설되면 산업단지 개발로 제조업 부문 약 14만7000명의 신규고용이 창출되고, 해양·자연관광자원에 대한 접근성 개선, 관광단지 개발 촉진 등으로 관광객 연 3463만 명 증가 및 관광수입 3조2000억 원이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철강·석유화학·자동차·ICT·바이오·유기농 등 지역에 분산 배치된 산업들의 상호교류를 촉진하여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국토균형발전 및 혁신성장으로 이어지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계양 위원장에 따르면, 현재 국토 중부권과 동·서해안권을 연계하는 지역 간 통행수요가 증가할 여건이 조성되고 있으나, 철도망이 없어 철도를 이용한 충청남도를 비롯한 중부권과 동·서해안권 연계 수송실적은 전무하다.

충청남도는 국토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지만 간선 교통망이 남북종단축 방향 위주로 되어 있어 동서축 방향의 연계성이 낙후된 실정으로 동서횡단축 광역지자체를 연결하는 철도인프라 구축이 절실하다는 것이다.

끝으로 이 위원장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충청권과 경상권을 연계하여 통행시간 격차 완화로 지역 간 형평성을 제고하는 광역철도 기능을 수행할 뿐만 아니라 노선이 지나가는 지역에서 청주공항 연계 철도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기존 장항선, 경부선, 충북선 등과도 연계하여 충청권 광역철도로써의 기능도 병행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819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의회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촉구” 결의안 채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