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8(화)
 
대전시, 7일 새벽 강설로 제설 작업 실시- 제설작업3.jpeg
6일 저녁 8시부터 갑작스런 강설로, 대전시는 이에 대비해 긴급 비상근무에 돌입하여 주·간선도로 등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대전시는 6일과 7일 새벽 갑작스런 폭설과 한파로 도로결빙 및 차량통행은 물론 시민 불편이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당초 기상청 발표 7일 새벽부터 강설이 예상됐으나 6일 저녁 8시부터 갑작스런 강설로, 대전시는 이에 대비해 긴급 비상근무에 돌입하여 주·간선도로 등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우선, 제설노선에 순찰조를 편성하고, 제설작업이 부족한 노선은 상황실에 연락 신속하게 제설작업이 이루어지도록 상황체계를 구축 운영했다.

 

제설작업은 6일 저녁 9시부터 7일 오전 7시30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인력 382명, 장비 192대, 친환경염화칼슘 2,000여 톤을 활용하여 주·간선도로 제설작업을 시행했다.

 

이면도로의 경우 제설작업이 미비한 구간은 오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앞으로도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시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겠으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 극심한 차량정체로 인한 출·퇴근시 지각사태 등에 사전 대비를 부탁하며 ‘내 집‧내 점포 앞 눈치우기’에 적극 참여하여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전시, 7일 새벽 강설로 제설 작업 실시- 제설작업.jpg
6일 저녁 8시부터 갑작스런 강설로, 대전시는 이에 대비해 긴급 비상근무에 돌입하여 주·간선도로 등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대전시, 7일 새벽 강설로 제설 작업 실시- 제설작업 (3).jpg
6일 저녁 8시부터 갑작스런 강설로, 대전시는 이에 대비해 긴급 비상근무에 돌입하여 주·간선도로 등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11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7일 새벽 강설로 제설 작업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