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28(토)
 


[자료사진]버스터미널 방역.JPG
버스터미널 방역.

 

헝가리 국제대회를 다녀온 펜싱 국가대표 선수 중 한 명이 태안 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 선수와 접촉한 관내 4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군에 따르면, 국제펜싱연맹 헝가리 부다페스트 그랑프리에 출전했던 A선수는 지난 17일부터 18일 2일 간 태안군 이원면의 한 펜션에서 머물다, 함께 출전했던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한 후, 태안군 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하고 당일 오후 거주지인 충북 진천군으로 돌아갔으며, 18일 오후 11시 50분 양성으로 판정됐다.

 

A선수는 인근 편의점 2곳을 들르고 주로 펜션 안에서 머문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에 군은 해당 시설 및 인근 지역에 대한 방역을 즉시 실시하고, A선수와 접촉한 관내 4명에 대한 자가 격리 및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한편, 19일 오전 검체를 채취해 충남보건환경연구원으로 검사를 의뢰한 결과 4명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군은 혹시나 있을지 모를 지역사회 감염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한 방역을 대폭 강화하는 한편, 군민들에게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이용을 줄일 것과 당분간 종교활동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가세로 군수는 “접촉자 4분이 ‘음성’ 판정이 나와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엄중한 사태를 맞이해 군에서는 긴장을 늦추지 않고 상황이 확실히 안전해질 때까지 군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철저히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자료사진]펜션 방역 (1).JPG
펜션 방역

 

[자료사진]펜션 방역 (2).JPG
펜션 방역

 

태그

전체댓글 0

  • 726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관내 접촉 4명 전원 ‘음성’ 판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