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29(일)
 

동학농민혁명기념관 조감도(1).jpg

 

태안군이 지역 동학의 역사를 널리 알리기 위한 기념관 건립에 박차를 가한다.

군은 지난해 10월 3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가세로 군수, 군 관계자, 용역사 등이 모인 가운데 ‘태안 동학농민혁명기념관 건축·전시 기본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태안 동학농민혁명 기념관’은 태안읍 남문리 380-3번지 5,213㎡ 면적의 부지에 연면적 1,586㎡의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로 국비 24억 원을 포함한 총 77억 6,000만 원을 들여 건립될 예정이다.

보고회에 따르면 ‘태안 동학농민혁명기념관’은 동학농민혁명의 상징인 ‘사발통문’과 ‘인내천’의 정신을 상징화하고, 인근 ‘교장바위’와 ‘갑오동학혁명군 추모탑’과 어우러지도록 배치된다.

지상 1층에는 기획전시실 및 강당, 추모마당, 상설전시실 등이 들어서고 지상 2층에는 추모탑을 전망하는 휴게실이 설치될 계획이며, 외부공간에는 주변 식생을 끌어들인 정원을 조성해 추모와 휴식을 함께 할 수 있는 ‘휴게 및 모임마당’으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군은 이달 건축공사 입찰·계약 및 전시물 제작·설치공사 계약 등을 거쳐 올 11월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며, 기념관이 완공되면 동학농민혁명을 테마로 한 전시와 교육 및 체험학습이 가능해져 새로운 ‘국민교육의 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태안은 동학농민군의 활동이 활발했던 지역으로 이번 동학농민혁명 기념관 건립은 충청지역에 최초로 건립되는 만큼 그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건립 추진에 최선을 다해 태안이 ‘동학의 성지’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지역은 원북면 방갈리와 근흥면 수룡리 토성산, 이원면 포지리가 동학농민혁명 북접의 기포지로 알려져 있으며, 또한 당시 총 400여 명의 동학농민군이 태안지역에서 희생을 당한 것으로 기록 및 조사됐다.


##요약##

태안군이 지역 동학의 역사를 널리 알리기 위한 기념관 건립에 박차를 가한다.

 

군은 지난해 10월 3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가세로 군수, 군 관계자, 용역사 등이 모인 가운데 ‘태안 동학농민혁명기념관 건축·전시 기본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태안 동학농민혁명 기념관’은 태안읍 남문리 380-3번지 5,213㎡ 면적의 부지에 연면적 1,586㎡의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로 국비 24억 원을 포함한 총 77억 6,000만 원을 들여 건립될 예정이다.

 

보고회에 따르면 ‘태안 동학농민혁명기념관’은 동학농민혁명의 상징인 ‘사발통문’과 ‘인내천’의 정신을 상징화하고, 인근 ‘교장바위’와 ‘갑오동학혁명군 추모탑’과 어우러지도록 배치된다.

 

한편 태안지역은 원북면 방갈리와 근흥면 수룡리 토성산, 이원면 포지리가 동학농민혁명 북접의 기포지로 알려져 있으며, 또한 당시 총 400여 명의 동학농민군이 태안지역에서 희생을 당한 것으로 기록 및 조사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842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안군, ‘동학농민혁명기념관’ 실시설계 최종보고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