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3(수)
 

 예산군은 충청남도와 충청북도를 통틀어 유일하게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없는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전국 228개 지자체 중 8월 31일 기준 코로나19 미 발생 시·군·구는 총 16곳으로 집계됐다.

 

 미 발생 지역은 충청도 유일 청정지역인 충남 예산군을 비롯해 △인천 옹진군 △강원 동해시 △강원 정선군 △강원 양구군 △전북 남원시 △전북 진안군 △전북 무주군 △전북 임실군 △전북 순창군 △전북 부안군 △전남 강진군 △전남 고흥군 △전남 해남군 △경북 울릉군 △경남 하동군 등이다.

 

 군은 현재까지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및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과 함께 무엇보다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력과 협조가 뒤따랐기 때문으로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급격한 확산세와 함께 외부에서 언제든 바이러스가 유입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군은 보다 강화된 방역수칙 준수,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등 강력한 대처에 나서 청정지역 사수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특히 군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및 전국적인 확산 방지 대책에 발맞춰 군민들의 타 지역 방문 자제 및 외부인의 군 방문 자제 등을 적극 홍보하고 나섰다.

 

 황선봉 군수는 "지금까지 예산군이 청정지역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군민 여러분과 행정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기 위해 노력해왔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위중한 국면에서 우리 군도 언제든 코로나19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코로나19 완전 종식의 날까지 서로의 안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62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산군, 충청도 유일 코로나19 청정지역 유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