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3(수)
 

태풍대비 현장점검(고남면 영목항) (1).JPG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함에 따라 가세로 군수가 직접 관내 주요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서며 태풍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오전 4시 현재 태풍 ‘바비’는 중심기압 96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3미터인 강도 ‘강’의 중형태풍으로 시속 17km로 북상하고 있다.

 

26일과 27일 전국에 많은 비와 함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가세로 군수는 지역 내 주요 시설에 대한 긴급 현장 점검에 나섰다.

 

지난 25일에는 고남면 영목항을 찾아 어선 피항 및 결박상태를 점검하고 가두리 양식장의 수산 증양식시설 결박 및 이동 조치 등을 확인했으며, 안면읍 중장소하천 공사현장과 방포항 호안시설을 점검하고, 태안읍 송암리 화훼농가와 종합실내체육관 공사현장을 찾아 피해예방 및 안전조치사항 등을 확인했다.

 

이어 26일에는 △소원면 어은돌 호안시설 △모항항 △소원면 축산농가 △신진도항 △남문공영주차장 공사현장 △태안읍 상옥리ㆍ인평리 과수농가 등을 찾아 안전점검 및 재해 사전예방조치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가세로 군수는 “태풍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시설물 점검과 안전사고 대비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50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세로 태안군수, 제8호 태풍 ‘바비’ 대비 주요시설 현장점검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