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8(일)
 

충남포스트.jpg

 
대전에 주사무소를 두고 있는 언론사 소속 기자와 이와 관련된 기자들의 충남도의회와 의원들의 의정활동에 관한 비판의 수위가 선을 넘고 있다.
 
지난 7월 제329회 정례회 진행 도중 집행부 결산서 오류 건에 관해  본회의에서 모 의원은 일부 언론에서 “의원들의 자질 부족, 노조 차원에서 대응하겠다”는 보도를 보고, 거대한 공무원 조직의 벽에 부딪쳤다는 신상 발언까지 했다.
 
필자는 이에 더 나아가 집행부 결산서 오류 건은 공무원의 공직기강 해이와 일부 세력의 결탁이 원인이라 본다. 논거를 제시하라면 제시할 수 있지만, 파장이 예상되어 이 자리에서 공개하지 않는다. 머지않아 정제하여 기사화할 수도 있다. 그런데 일부 언론에서는 의원들을 폄훼하고 공무원 조직을 두둔하는 기사를 내보냈다.
 
지난 330회 임시회 상임위 일정 중 모 의원의 부적절한 발언과 행동에 대한 기사에서 단어와 횟수를 잘못 사용해, 가짜 뉴스가 확대·재생산되어 당사자인 의원이 겪었을 고초는 말로 표현할 수 없었을 것이다. 사안은 부각하지 않은 채, 단순히 책을 책상에 ‘내리치다’ 인 데 책을 ‘집어 던지다’로, 발언 방해 ‘2회’ 인 데 ‘6회’로 적시한 것 등 약점 위주로 서술됐다.
 
몇칠 전 일부 언론에서 충남도의회의 특위 활동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행정력 낭비니 공무원의 업무 부담이 과중하다는 식의 평가 절하 보도를 했다.
 
이는 충남도의회와 충청남도에 대해 전혀 모르고 기사화한 것이다.
 
충남은 지역 소멸 위기, 청년인구 감소와 인구의 고령화, 환경 보존과 개발 등 사회문제에 직면해 있고, 지역 주민이 만날수 있는 여건이 부족하다. 따라서 의원들과 전문가·지역주민들로 구성된 특위를 구성해 지역에서 모색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 계획하고 수행해야 한다.
 
즉, 충남은 공업, 화학, 수산, 농업, 축산, 제조, 판매, 환경, 관광, 빅데이터, 인적자원 활용 등 다양한 사회 상황, 사업 추진 계획과 실현 및 정착과 이에 대한 열정 등 다른 지역과 다른 특징이 있다는 것이다.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은 의회에서 특위를 구성하지 않아도 몰려드는 인구와 획일적인 사업으로 특위 구성이 필요하지 않을 수 있다.
 
이러한 충남의 현실을 외면한 채, 타 자치단체 의회와 충남도의회를 단순 비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열심히 의정활동에 임하는 의원들의 발목을 잡는 기사와 의원들을 공격하는 기사는 이제 멈춰야 한다.
 
의원들은 충남 지역주민을 대표하는 기관이고, 의원들의 의정활동을 방해하고 공격하는 것은 220만 충남도민을 우습게 보고 공격하는 것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37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자수첩] “충남도의회와 의원들에 대한 비판 멈춰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