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8(화)
 
210427 서산시의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사진1).JPG
27일 서산시의회(의장 이연희)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산시의회(의장 이연희)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27일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125만 톤이 넘는 막대한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일본의 일방적인 결정은 바다에 독극물을 쏟아 붓는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질타했다.

 

 의원들은 “일본 정부는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추고, 삼중수소는 희석하여 방류하면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충분한 연구결과도 없으며 그동안 객관적 검증을 차단해 온 일본정부의 주장을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만약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강행한다면 회복할 수 없는 해양오염 사태로 이어질 것이며, 해양 생태계에 축적된 방사성 물질은 전 인류를 위협하는 심각한 재앙이 될 것”이라 말했다.

 

 의원들은 “특히 일본과 인접한 우리나라는 큰 피해를 입게 될 것이 자명하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에 서산시의회는 인류에게 심각한 재앙을 불러올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시의회는 일본 정부에 방사능 오염수와 관련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처리 방안을 국제사회와 협의하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시의회는 우리 정부에 일본의 반인륜적 결정에 단호하게 대처해 국민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93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시의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