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8(화)
 
도서관 글판1.jpg
증평군립도서관의 ‘도서관 글판’이 봄을 맞아 따뜻함을 담은 메시지로 새 옷을 입었다.

 

증평군립도서관의 ‘도서관 글판’이 봄을 맞아 따뜻함을 담은 메시지로 새 옷을 입었다.

 

이번 도서관 글판은 조동화 시인의 ‘나 하나 꽃피어’에서 가져왔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서로가 서로에게 희망의 전달함으로써 지금의 시련을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도서관 글판에는 지금까지 △오늘날 나를 있게 한 것은 우리 마을 도서관이었다.(빌게이츠) △재주가 남만 못하다고 스스로 한계를 짓지마라...(김득신) △꿈 꿀 수 있어, 책과 함께라면, 무엇이든...(자체 선정)이 걸렸다.

 

2017년 10월부터 시작한 이 글판은 9.8m×5.9m 크기의 대형으로 한눈에 보이는 데다 아름다운 글자체와 디자인으로 장식해 방문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군민 박모(46)씨는“도서관을 방문할 때 글판을 보면 기분이 상쾌해진다”며“이번 글귀는 코로나19로 고단한 현실속에서도 희망을 전달해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도서관 관계자는“도서관 글판이 군민들에게 봄 같은 따스함과 새로운 희망을 주었으면 좋겠다”며“앞으로도 사랑과 희망, 훈훈한 정을 느끼게 하는 글들을 많이 게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10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증평군립도서관, ‘도서관 글판’ 봄 맞아 새 단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