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8(화)
 
DSC09099.JPG
서원 특별위원장이 ‘논산시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의 건’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논산시의회가 23일 제222회 임시회를 열고 ‘논산시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의 건’을 의결했다.

 

이날 특위 구성을 대표발의한 서원  특별위원장은 “논산시 화지동 도시재생뉴딜사업 부지 안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하여 부동산에 투기해 단기간에 막대한 차익을 노린 사건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본 특위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정확하고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규명할 것이다. 논산시는 이와 같은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하여 투명하고 공정한 행정을 펼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제안설명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국책사업”이며 “마을을 완전히 철거하는 재건축·재개발의 도시정비 사업과 달리, 기존 모습을 유지하며 노후 주거지와 쇠퇴한 구도심을 지역 주도로 활성화하여 도시의 경쟁력을 높이고 일자리를 만드는 국가적 혁신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업은 국비가 지원되는 국책사업으로 재정이 열악한 우리 시의 경우 구도심을 살리기 위한 절호의 기회이다. 구도심 주민들 또한 환영하며 구도심의 경제활성화에 기대와 희망을 걸고 있었다”라며 “하지만, 지난 4월 19일 화지동에 거주하는 최 모 씨로부터 진정서가 제출되어 검토한 결과, 도시재생 뉴딜사업 부지 안에서 내부정보를 이용, 부동산에 투기하여 단기간에 막대한 차익을 노린 의심스러운 사건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서 위원장은 “더욱 놀라운 것은 논산시에서 이러한 사안을 파악하고도 은폐를 한 의혹”이라며 "진정 내용에 따르면 수개월 전 논산시의회 모 의원에게 이에 대한 문제점을 전달하고 바로 잡아줄 것을 요구하였으나 조치되지 않았다는 등의 주장이 제기됐다”고 말했다.

 

끝으로 서 위원장은 “최근 전 국민적인 공분을 사고 있는 LH의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로 대한민국 국민을 분노하게 했다”면서 “철저한 조사를 통해 향후 논산시가 추진하는 사업들에 대해 이 같은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특별위원회는 서원 위원장과 김남충 부위원장을 비롯한 박영자·조배식·최정숙 의원 5인으로 구성돼 23일부터 논산시 도시재생뉴딜사업에 대하여 행정사무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506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산시의회 “내부정보 이용해 부동산투기 의혹, 조사 착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